개인회원 전문의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저장

 
자궁경부암 생리불순·생리통, 방심하다 자궁경부암 같은 큰 병 될 수도
2011.04.12 18900

생리불순·생리통, 방심하다 자궁경부암 같은 큰 병 될 수도

 

 

초기 자궁경부암은 자각증상이 없으므로, 생리 이상도 방치해선 안 될 일

자궁은 여러 장기와 많은 혈관이 연결되어 있고 여성성을 유지해 주는 여성호르몬과도 밀접한 중요 장기이다. 그러므로, 여성이라면 자궁건강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는 '생리'에도 평소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생리기간이 아닌 불규칙한 출혈, 생리통이 갑자기 심해지거나, 생리량이 급격히 많아지고 덩어리가 나오는 등 생리양상에 변화가 올 때 지체없이 산부인과 진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자궁경부암연구회 이희섭 위원은 자궁경부암, 자궁근종, 자궁폴립 등 자궁의 각종 종양, 배란 장애나 자궁내막 이상, 조기 폐경 등 많은 자궁 관련 질환이 초기에는 생리불순, 불규칙한 질 출혈 등 가벼운 증상 외에는 자각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따라서, 산부인과 진료를 제 때 받으면 조기에 치료할 수 있어 질병 예방 효과가 좋은 것은 물론이다.

이희섭 위원은 '그럴 수도 있지, 이러다 좋아지겠지' 하며 생리 이상을 방치하다가는 자궁경부암 또는 조기폐경 같은 최악의 결과에 다다를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렇다면, 생리 이상증상으로 알 수 있는 질환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먼저 생리가 예정일보다 4∼5일씩 빨리 시작되거나 생리를 거르는 때가 많은 생리불순은 배란 장애나 자궁내막 이상, 내분비 장애가 원인으로 의심된다. 생리불순은 당장 큰 불편이 없더라도, 장기간 방치하면 생리불순의 원인에 따른 부인과 질환이 발생하거나 불임 위험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

생리량이 너무 적거나, 너무 많은 것도 좋지 않은 신호다. 특별한 이유 없이 생리가 소량씩 이틀 내로 멈추거나 생리량이 3개월 이상 갑자기 줄어들 때는 조기폐경의 가능성이 있고, 생리 지속일수가 8일 이상이거나 출혈량이 평소보다 지나치게 많을 때는 생리과다가 의심된다.

성관계 후 출혈이나 불규칙한 출혈, 하복부 통증 등은 자궁근종, 자궁폴립, 자궁경부암처럼 자궁의 종양과 관련된 것일 수 있다. 이희섭 위원은 자궁근종은 가임기 여성 10명 중 2-3 명이 경험하는 흔한 질환으로 자궁의 근육이 비정상적으로 자라난 양성 종양이며, 서서히 자라면서 질 출혈, 골반통, 불임, 조산 등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근종이 근육세포에 자라나는 양성종양이라면, 자궁폴립은 혈관덩어리의 양성종양으로 재발 가능성이 많고, 가끔 자궁폴립 주변에 자궁내막암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어 치료가 필요하다.

자궁경부암은 악성 종양이므로 부인과 질환 중 예방과 조기진단에 가장 신경써야 하는 질환이다. 자궁경부암은 자궁의 입구를 닫고 여는 자궁경부에 생기는 암으로, 서서히 상피에서부터 자라기 때문에 처음에는 자각증상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그러나 암이 오래 진행되어 종양 덩어리를 형성하게 되면 출혈과 냉이 심해지게 되는데 이때는 이미 치료가 쉽지 않을 만큼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희섭위원은 상피내암 단계에서 조기 진단되면 국소치료인 원추절제술로 치료와 예방이 가능하지만, 암세포가 피부 밑으로 파고 들기 시작해 임파선이나 주변 장기 등으로 전이된 후에는 광범위적 수술치료나 약물치료, 항암치료가 필요하므로, 체력의 소진이나 비용, 심리적인 면 등에서 많은 수고가 따르게 된다고 말했다.

따라서 자궁경부암의 예방을 위해 성경험이 있는 20세 이상의 여성이라면 년 1회 자궁경부암 검사 등 정기적인 산부인과 검진이 꼭 필요하고, 자궁경부암 예방백신은 9세 이상부터 접종이 가능하므로 성경험에 관계없이 가급적 빨리 접종해 주는 것도 자궁경부암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출처 : 대한산부인과의사회

by 웹관리자   at 2011.04.12 00:00:00

 
176 피임/생리 미혼뿐 아니라 기혼여성에게도 중요한 피임, 피임 없는 부부관계 방심은 금...  11.07.29 8879
175 자궁경부암 건강한 여성의 바캉스 필수품-자외선차단제, 피임, 자궁경부암백신  11.07.21 10582
174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 성경험 유무나 연령 제약보다는 예방이 우선  11.07.12 12660
173 피임/생리 다이어트 기간 중에는 특히 피임에 더 주의가 필요하다, 이유는?  11.06.22 9277
172 피임/생리 고용량 응급피임약, 추가적인 사회적 비용 발생시킬 우려 있어  11.06.17 8534
171 자궁경부암 맞벌이 주부 위한 휴가계획, 내 건강을 위한 유일한 기회!  11.06.15 10356
170 피임/생리 응급피임약이 반드시 의사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이어야 하는 이유  11.06.15 8723
169 자궁경부암 여성의 자궁경부, 어디에서 어떤 일을 하는 걸까?  11.06.07 11716
168 피임/생리 생리 관련 증상, 먹는피임약만으로도 상당부분 개선  11.06.02 8810
167 자궁경부암 우리 어머니, 건강검진은 제 때 잘 받고 계실까?  11.05.18 11006
166 자궁경부암 10대 딸을 위한 엄마의 선물, 건강만큼 좋은 것이 없어  11.05.09 11168
165 피임/생리 일반피임약 복용률의 두 배 응급피임약, 오남용은 금물  11.05.09 9596
164 자궁경부암 20대부터 미리 관리하는 나의 임신능력  11.05.03 9620
163 자궁경부암 생리불순·생리통, 방심하다 자궁경부암 같은 큰 병 될 수도  11.04.12 18900
162 자궁경부암 20대부터 미리 시작하는 자궁경부암 예방  11.03.30 10968
161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모유수유 기간에도 접종 가능하다  11.03.23 13525
160 피임/생리 파릇파릇 새내기 여대생의 후회 없는 건강한 대학생활을 위한 조언  11.03.22 9096
159 피임/생리 빠를수록 좋은 신혼 임신도 계획성 있게 준비하세요  11.03.16 8326
158 피임/생리 피임약 오래 먹어도 임신에 이상 없다  11.03.07 9055
157 피임/생리 피임약 매일 복용하면 휴약기에도 피임효과 지속  11.02.22 10163
156 피임/생리 발렌타인데이에 임신걱정 없이 로맨틱하게 보내는 방법  11.02.10 8341
155 피임/생리 새해초 ‘월경전증후군’ 벗어나려면 산부인과 상담 필수  11.01.18 7918
154 피임/생리 임신 사실 모르고 피임약 먹었다면? 임신 초기면 괜찮아  11.01.15 9695
153 피임/생리 피임약 이용한 생리기간 조절 노하우 알려드립니다  11.01.07 9577
152 자궁경부암 출산 후에도 자궁경부암 예방 충분히 가능해  11.03.11 11594
 
5 5 6 7 8 9 10 11
 

 
 성생활과 자궁경부암
 재발과 전이
 세포검사
 생활습관로 예방
 자궁의 위치
 피임약과 생리 주기
 먹는 피임약
 피임약의 종류
 피임약 복용법
 편리한 호르몬 피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