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전문의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저장

 
피임/생리 발렌타인데이에 임신걱정 없이 로맨틱하게 보내는 방법
2011.02.10 8341

발렌타인데이가 설 연휴와 겹쳤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발렌타인데이가 온전히 연인들만의 것이 될 전망이다. 이번 발렌타인데이에 초콜렛으로 사랑을 처음으로 고백하려는 연인들도 있겠지만,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픈 연인들도 있을 터이다. 이 때 필요한 것은 초콜릿뿐 아니라 확실한 사전피임이다. 로맨틱한 분위기에 휩쓸려 피임 없이 성관계를 가졌다가, 계획에 없던 임신을 하게 된다면, 사랑이 풍전등화의 위기에 처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 피임생리연구회의 오신정 위원은 여름 휴가철, 크리스마스, 연말연시, 발렌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 같은 이벤트 기간 직후에 특히 응급피임약 처방이 많다고 말했다. 이는 로맨틱한 분위기에 휩쓸려 피임 준비 없는 성관계가 많이 발생한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오신정 위원은 성관계를 시작한 여성이라면 피임에 대한 정확한 지식과 사전 피임계획 등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피임문제에 있어서라면 '설마 내가', '한 번은 괜찮겠지' 이런 식의 방심은 금물이며, '나중에 응급피임약 먹으면 되지' 하는 생각도 적절치 못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알고 보면 응급피임약은 복용시점에 따라 피임효과도 차이가 크고, 평균적인피임성공률이 약 85%에 그쳐 그다지 신뢰할만한 피임법이라고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여러 차례 반복하여 복용할 경우에는 호르몬에 내성이 생겨 피임효과가 더 감소될 수 있다.

 

따라서, 남성이 콘돔 등으로 피임을 한다면, 여성은 정해진 시간에 매일 복용하면 99% 이상의 피임성공률을 보이는 먹는 피임약 등으로 피임을 실천해 이중으로 피임을 하면 보다 안전한 성생활을 유지할 수 있다.

오신정 위원은 진료실이나 인터넷 상담 등을 통해, '피임을 위해 피임약을 성관계 전에 한 알만 먹었다거나, 배란일로 짐작되는 기간에만 피임약을 복용했는데 임신이 된 것 같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종종 보게 된다고 말했다. 피임약을 복용할 때는 생리 첫날부터 복용을 시작해 매일 정해진 시간에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한달 치 약을 복용한 후 복용을 쉬는 휴약기 중에 생리가 시작되며, 생리가 아직 끝나지 않았더라도 약의 종류에 따라 4~7일로 정해진 휴약 기간이 지나면 새 포장의 약을 복용 시작하는 것이 피임약을 복용하는 올바른 방법이다. 그러나 당장 피임이 필요한데 이미 생리 시작 후 3~4일 이상 지나버린 경우라면, 지금부터 피임약 복용을 시작하되 첫 2주 정도는 콘돔 등의 다른 피임방법을 병행해야 한다.

 

오신정 위원은 많은 여성들이 아직까지도 '피임약을 먹으면 혹시라도 나중에 아이를 갖지 못하게 되는 것이 아닌가' 라는 걱정을 하는 경우도 종종 보는데, 이것은 피임약에 대한 정보 부족에 따른 오해라고 설명했다. 장기간 복용 후에도 피임약 복용을 중단하면 즉시 또는 늦더라도 2~3개월 이내로 임신능력이 회복되므로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한다.

 

또한 과거 피임약 복용 후 살이 찌거나 피부트러블 등의 부작용을 경험한 여성들도 산부인과 전문의와 상담해 체중조절, 여드름피부 개선 효과와 함께 생리전 불쾌장애 치료 효과까지 얻을 수 있는 피임약을 선택할 수 있으므로 시도해 볼 만하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는 여성의 건강 증진을 위해 피임 및 생리관련 질환에 대해 정확한 의학정보를 제공하는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해 오고 있다. 피임 및 생리전증후군 등에 대한 정보를 얻고 싶다면, '와이즈우먼의 피임생리이야기' 웹사이트(http://www.wisewoman.co.kr/piim365)나 무료 콜센터(080-575-5757)를 통해 자신의 의학지식도 점검하고 피임 및 생리관련 증상에 대해 전문적인 상담도 받을 수 있다.

 

by 웹관리자   at 2011.02.10 00:00:00

 
176 피임/생리 미혼뿐 아니라 기혼여성에게도 중요한 피임, 피임 없는 부부관계 방심은 금...  11.07.29 8879
175 자궁경부암 건강한 여성의 바캉스 필수품-자외선차단제, 피임, 자궁경부암백신  11.07.21 10582
174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 성경험 유무나 연령 제약보다는 예방이 우선  11.07.12 12659
173 피임/생리 다이어트 기간 중에는 특히 피임에 더 주의가 필요하다, 이유는?  11.06.22 9276
172 피임/생리 고용량 응급피임약, 추가적인 사회적 비용 발생시킬 우려 있어  11.06.17 8534
171 자궁경부암 맞벌이 주부 위한 휴가계획, 내 건강을 위한 유일한 기회!  11.06.15 10354
170 피임/생리 응급피임약이 반드시 의사 처방이 필요한 전문의약품이어야 하는 이유  11.06.15 8722
169 자궁경부암 여성의 자궁경부, 어디에서 어떤 일을 하는 걸까?  11.06.07 11715
168 피임/생리 생리 관련 증상, 먹는피임약만으로도 상당부분 개선  11.06.02 8808
167 자궁경부암 우리 어머니, 건강검진은 제 때 잘 받고 계실까?  11.05.18 11006
166 자궁경부암 10대 딸을 위한 엄마의 선물, 건강만큼 좋은 것이 없어  11.05.09 11168
165 피임/생리 일반피임약 복용률의 두 배 응급피임약, 오남용은 금물  11.05.09 9596
164 자궁경부암 20대부터 미리 관리하는 나의 임신능력  11.05.03 9620
163 자궁경부암 생리불순·생리통, 방심하다 자궁경부암 같은 큰 병 될 수도  11.04.12 18899
162 자궁경부암 20대부터 미리 시작하는 자궁경부암 예방  11.03.30 10968
161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모유수유 기간에도 접종 가능하다  11.03.23 13525
160 피임/생리 파릇파릇 새내기 여대생의 후회 없는 건강한 대학생활을 위한 조언  11.03.22 9096
159 피임/생리 빠를수록 좋은 신혼 임신도 계획성 있게 준비하세요  11.03.16 8325
158 피임/생리 피임약 오래 먹어도 임신에 이상 없다  11.03.07 9054
157 피임/생리 피임약 매일 복용하면 휴약기에도 피임효과 지속  11.02.22 10162
156 피임/생리 발렌타인데이에 임신걱정 없이 로맨틱하게 보내는 방법  11.02.10 8341
155 피임/생리 새해초 ‘월경전증후군’ 벗어나려면 산부인과 상담 필수  11.01.18 7918
154 피임/생리 임신 사실 모르고 피임약 먹었다면? 임신 초기면 괜찮아  11.01.15 9695
153 피임/생리 피임약 이용한 생리기간 조절 노하우 알려드립니다  11.01.07 9577
152 자궁경부암 출산 후에도 자궁경부암 예방 충분히 가능해  11.03.11 11594
 
5 5 6 7 8 9 10 11
 

 
 성생활과 자궁경부암
 재발과 전이
 세포검사
 생활습관로 예방
 자궁의 위치
 피임약과 생리 주기
 먹는 피임약
 피임약의 종류
 피임약 복용법
 편리한 호르몬 피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