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회원 전문의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저장

 
피임/생리 11년만의 불금 밸런타인데이, 이벤트에 피임도 챙기셨나요?
2014.02.12 8784

이번 밸런타인데이는 불타는 금요일과 겹치는 '불금 밸런타인데이'이다. 2003년 이후 11년 만이다. 직장인들이 다음 날 출근 걱정 없이 늦은 시간까지 여흥을 즐기는 '불금'이 2004년 주 5일제가 정착된 이후 생긴 용어란 점을 감안하면, 이번 밸런타인데이는 결국 사실상 최초의 '불금 밸런타인데이'인 셈이다.

 

불금 밸런타인데이를 맞는 청춘 남녀들의 설렘과 기대감으로 인해 서울 시내 호텔들의 밸런타인데이 패키지가 인기를 얻고 있고, 각 호텔마다 이번 금요일 예약률이 평균보다 15%나 높은 90%를 상회하는 등 밸런타인데이 특수를 맞고 있다.

 

결혼이 늦어지고 혼전 성문화에 개방적인 세대, 결혼에 연연해 하지 않는 젊은 세대들의 등장으로 이런 현상은 이제 자연스럽게 보이기까지 한다. 그러나, 이런 이벤트 시즌마다 우려스러운 점 한 가지는 우리나라 젊은이들이 피임에 대해 아직도 무관심한 경향이 있다는 점이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의 정호진 부회장은 '밸런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 같은 로맨틱한 분위기에 휩쓸려 생기는 이벤트 베이비를 만들지 않으려면, 여성이 먼저 사전피임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여름 휴가철, 크리스마스, 밸런타인데이 같은 이벤트 기간 직후에 응급피임약 처방이 집중된다. 이는 분위기에 휩쓸려 피임 준비 없는 성관계가 많이 발생한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정호진 부회장은 성생활 중인 여성이라면 피임에 대한 정확한 지식과 사전 피임계획 등은 필수라고 강조했다. 피임문제에 있어서라면 '설마', '한 번은 괜찮겠지' 식의 방심이나, '나중에 응급피임약 먹으면 되지'하는 생각도 적절치 못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알고 보면 응급피임약은 복용시점에 따라 피임효과도 차이가 크고, 평균적인 피임성공률도 약 85%에 그쳐 그다지 신뢰할만한 피임법이라고 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여러 차례 반복하여 복용할 경우에는 호르몬에 내성이 생겨 피임효과가 더 감소될 수 있다.

 

따라서, 남성이 콘돔 등으로 피임을 한다면, 여성은 정해진 시간에 매일 복용하면 99% 이상의 피임성공률을 보이는 먹는 피임약 등으로 피임을 실천해 이중으로 피임을 하면 보다 안전한 성생활을 유지할 수 있다.

 

피임약을 복용할 때는 생리 첫날부터 복용을 시작해 매일 정해진 시간에 복용하는 것이 원칙이다. 한 달치 약을 복용한 후 복용을 쉬는 휴약기 중에 생리가 시작되며, 생리가 아직 끝나지 않았더라도 약의 종류에 따라 4~7일로 정해진 휴약 기간이 지나면 새 포장의 약을 복용 시작하는 것이 피임약을 복용하는 올바른 방법이다.

 

그러나 당장 피임이 필요한데 이미 생리 시작 후 3~4일 이상 지나버린 경우라면, 지금부터 피임약 복용을 시작하되 첫 2주 정도는 콘돔 등의 다른 피임방법을 병행해야 한다.

 

대한산부인과의사회에서는 여성의 건강 증진을 위해 피임 및 생리관련 질환에 대해 의학정보를 제공하는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피임 및 생리전증후군 등에 대한 보다 정확한 정보를 얻고 싶다면, '와이즈우먼의 피임생리이야기' 웹사이트(http://www.wisewoman.co.kr/piim365)를 통해 자신의 의학지식도 점검하고 피임 및 생리관련 증상에 대해 전문의 상담도 받을 수 있다.

 

by 웹관리자   at 2014.02.12 17:22:08

 
276 피임/생리 두 달 앞 다가온 수능, 여자 수험생의 생리 핸디캡 극복하려면…  14.09.16 9792
275 자궁경부암 20~30대 놀라게 한 위암. 15~34세 여성의 암 복병은 여성암  14.08.29 9864
274 자궁경부암 대학 1학년의 여름방학,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의 적기  14.07.29 9711
273 피임/생리 여름휴가와 물놀이를 즐겁게! 알고 보면 간단한 생리주기 변경 방법  14.07.18 10496
272 자궁경부암 젊은 여성 노리는 '자궁경부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  14.06.19 10396
271 자궁경부암 과잉진단 논란..자궁경부암, 정기검진은 아직도 먼 일  14.05.14 9961
270 피임/생리 초경 시작한 10대 딸의 여름방학, 건강관리 계획도 들어 있나요?  14.06.25 9085
269 피임/생리 '사후피임약'이 아니라 '응급피임약'입니다.  14.04.16 10027
268 피임/생리 잊을 만하면 찾아오는 월경전증후군, 산부인과전문의와 상의하세요  14.03.27 9353
267 자궁경부암 감염 질환 예방해주는 백신, 때 맞춰 접종 꼭 해야  14.03.19 10220
266 피임/생리 봄 신부가 미리 알아야 할 허니문 준비와 피임  14.03.14 9441
265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예방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예방백신 부작용 의혹  14.03.01 10177
264 자궁경부암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사랑하는 딸 대학입학 선물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  14.02.06 10370
263 여성건강정보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사랑하는 딸 대학입학 선물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  14.02.06 4760
262 피임/생리 11년만의 불금 밸런타인데이, 이벤트에 피임도 챙기셨나요?  14.02.12 8784
261 자궁경부암 10~30대 여성의 말띠해 맞이 2014년 건강관리법  14.01.09 10006
260 피임/생리 새해 “아기 갖기” 목표라면, 계획임신은 필수인 거 아시죠?  14.01.07 8723
259 자궁경부암 여성암의 20%는 감염으로 발생, 자궁경부암 원인은 감염이 100%  13.12.20 10220
258 피임/생리 로맨틱 커플의 X-mas 이벤트, 피임은 미리 챙기셨나요?  13.12.19 8709
257 피임/생리 기혼 여성의 피임, 어떤 방법이 편리할까?  13.12.12 9041
256 피임/생리 응급피임약 보다는 사전 피임이 선행되어야  13.11.29 8770
255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서바릭스, 3회 접종까지 마쳐야 충분한 예방효과 장기...  13.11.28 10471
254 자궁경부암 건강 적신호 켜진 20대 여성의 건강 관리  13.11.20 9836
253 자궁경부암 레깅스 열풍. 여자라면 자궁에 관심을 기울여 주세요  13.10.31 10483
252 피임/생리 다양한 피임방법, 내게 맞는 피임방법은 어떤 것?  13.10.29 9011
 
1 2 3 4 5 6
 

 
 성생활과 자궁경부암
 재발과 전이
 세포검사
 생활습관로 예방
 자궁의 위치
 피임약과 생리 주기
 먹는 피임약
 피임약의 종류
 피임약 복용법
 편리한 호르몬 피임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