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피임/생리 태아사망 유죄판결 받은 의사 구하러 의사 4500명 거리로 나선다
  id 웹관리자 (2017.04.26) 조회수 4385
 

'대법원, 태아감시 소홀과 사망 인과관계 없다'  
 산부인과의사회, 대법 판례 인용 '무죄 확신'

의협신문 이석영 기자 | leeseokyoung@gmail.com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자궁내 태아 사망의 책임을 물어 의사를 금고형에 처한 것은 대법원 판례에 위배되는 판결이라고 25일 지적했다.

 

산의회에 따르면 대법원은 지난 2004년 '태아감시를 소홀히 한 과실이 있다고 하더라도, 이는 현저하게 불성실한 진료를 행한 것이라고 평가될 정도에 이른 경우로 볼 수 없어서 불법행위를 구성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이러한 과실과 자궁 내 태아사망과의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판시했다.

 

 

또한 대법원은 2011년 9월 판결에서 '의료사고에서 의료종사자의 과실을 인정하기 위해서는 의료종사자가 결과발생을 예견할 수 있고 또 회피할 수 있었는데도 이를 예견하거나 회피하지 못한 과실이 인정돼야 한다'면서 '과실 유무를 판단할 때에는 사고 당시의 일반적인 의학 수준과 의료 환경 및 조건, 의료행위의 특수성 등이 고려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판례에 대해 산의회는 '태아감시를 했더라도 자궁 내 태아사망을 예방할 가능성이 일부에 불과하다면, 의사 과실과 자궁 내 태아사망과의 인과관계가 '합리적 의심 없이' 증명되었다고 볼 수는 없다'면서 '태아감시를 했어도 자궁 내 태아사망을 회피하지 못하였을 가능성이 매우 높았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번 사건의 경우 1시간 반 동안 태아 심음 청취를 하지 않은 행위가 태아가 사망에 이르는 결과 발생을 예견할 수 없었고 회피할 수조차 없었으므로 예견하거나 회피하지 못한 과실은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산의회는 '금고형을 받은 의사는 무죄라고 확신한다. 법원은 채증의 원칙을 준수해 상급심의 현명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산의회는 오는 29일 서울역광장에서 열리는 '전국 산부인과 의사 긴급 궐기대회'를 적극 지지한다며 회원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산의회는 '분만 과정에서 태아를 살려내지 못했다는 것이 형사 처분의 대상이 돼서는 절대 안 된다는 사실에 대해 직선제 산부인과의사회와 뜻을 같이한다'면서 '자궁 내 태아사망은 분만 중 언제든지 갑자기 발생할 수 있어 산부인과 의사라면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사안이다. 이번 인천지방법원의 금고형 판결에 대해 산부인과 의사들이 분연히 나서달라'고 밝혔다.

 

산의회는 현재 산부인과의사를 상대로 금고형을 선고 받은 의사의 구명을 위한 탄원서 서명운동을 진행 중이다.

----------------------------------------------------------------------------------------------------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최근 인천 지방법원에서 『태아의 자궁 내 사망사건에 대해 의사에게 금고형을 선고한 판결』에 대하여 고통을 받는 우리의 동료 선생님을 위해 회원의 탄원서 서명을 받고 있으며, 부당한 판결에 항의하기 위해 2017. 4. 29. 서울역에서 열리는“전국 산부인과 의사 긴급 궐기대회”를 지지합니다.

 

의사의 의료 행위에 대하여 이와 같은 비이성적인 판결이 용인된다면 이는 모든 의사들은 대한민국에서 더 이상의 의료 행위를 중단해야 마땅하며, 대한민국 산부인과 의사는 부득불 분만 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습니다.

 

전국의 산부인과의사회 회원들은 전국의 지회장님을 중심으로 향후 산부인과의 운명을 우리가 개척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2017. 4. 29. 18:00 에 서울역에서 열리는 “전국 산부인과 의사 긴급 궐기대회”에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궁 내 태아사망을 사유로 태아의 분만을 돕던 의사를 교도소에 구속하려 한다면 우리나라 산부인과 의사들 모두가 전과자가 될 수도 있다는 절박함으로 궐기대회에 참여해 주십시오.

 

저수가 속에서도 묵묵히 산모의 건강을 위해 일생을 바쳐온 산부인과 의사들이 더 이상 견뎌야 할 이유는 이미 사라졌습니다.

 

이날 만큼은 이 땅의 산부인과 의사들 모두가 한마음 한뜻이 되어 부당한 법원의 형사적 판결이 무죄가 되는 날까지 저항 할 것임을 선언하는 날이 될 수 있도록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2017.04.25
대한산부인과의사회


139 대한산부인과의사회 '20세 전후 가장 감염율 높은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 ...  16.01.22 7223
138 자궁경부암연구회 '30대 이상 홀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15.12.23 6904
137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순한 소주 열풍 속 20대 한국 여성 폭음비율 44.5% 건...  15.08.24 4602
136 아이들 캠프 보낸 주부들의 진짜 휴가, 바캉스 검진 인기  15.07.30 4808
135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암사망도 감염이 복병..자궁경부암 원인은 감염이 100...  15.06.29 5694
134 이제 성인이 된 딸, 건강을 위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선물  15.05.26 4808
133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디저트 열풍과 설탕 중독, 여성 '자궁' 건강에도 해로...  15.03.26 4694
132 대한산부인과의사회 '난소암도 자궁경부암처럼 정기적인 부인과 검진 필요'  15.02.25 4058
131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예비 대학생 건강관리 성인 예방백신 접종 필수'  15.01.26 4104
130 자궁경부암연구회 '30대 이상 짝수년도 출생여성, 연말 지나면 무료 암검진...  14.12.11 4770
129 난자 냉동 시대, 임신 출산 성공의 관건은 건강한 자궁  14.11.20 4417
128 폐경기 여성 위협하는 자궁체부암, 10년새 두 배 증가  14.09.29 4419
127 20~30대 놀라게 한 위암. 15~34세 여성의 암 복병은 여성암  14.08.29 4561
126 대학 1학년의 여름방학,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의 적기  14.07.29 4254
125 젊은 여성 노리는 '자궁경부암',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  14.06.19 4868
124 과잉진단 논란..자궁경부암, 정기검진은 아직도 먼 일  14.05.14 4518
123 감염 질환 예방해주는 백신, 때 맞춰 접종 꼭 해야  14.03.19 5059
122 자궁경부암 예방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예방백신 부작용 의혹  14.03.01 4903
121 대한산부인과의사회, 사랑하는 딸 대학입학 선물로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  14.02.06 5125
120 10~30대 여성의 말띠해 맞이 2014년 건강관리법  14.01.09 4945
119 여성암의 20%는 감염으로 발생, 자궁경부암 원인은 감염이 100%  13.12.20 5074
118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서바릭스, 3회 접종까지 마쳐야 충분한 예방효과 장기...  13.11.28 5009
117 건강 적신호 켜진 20대 여성의 건강 관리  13.11.20 4650
116 레깅스 열풍. 여자라면 자궁에 관심을 기울여 주세요  13.10.31 5305
115 주부 명절 스트레스의 빠른 해소법, 추석 후 건강검진 받자  13.09.13 5130
 
1 2 3 4 5 6
 




 자궁에 관련하여 질문드립니다(자궁암)
 자궁경부암과 임신이요..
 자궁경부암에 대해서..
 문의 드립니다.
 hpy검사문의드립니다.
 자궁경부 조직검사 후 계속적인 출혈 및 그...
 
  개인회원 전문의
ID저장

제5회 초경의날 축하행사
자궁경부암 백신(HPV 백신) 부...
산부인과전문의들의 재능기부 ...
I Dream Korea 저출산 극복 및...
I Dream Korea 캠페인 선포식
2012 세계 모유수유주간 기념 ...
 
캠페인 참여현황
자궁건강 신호등
자궁건강 신호등켜기
설문리서치